산업 >

문화콘텐츠진흥원,브라질·印 시장 개척



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이 국내 문화콘텐츠 수출의 활성화를 위해 신흥시장인 브라질과 인도 시장개척을 적극 추진한다.

문화콘텐츠진흥원은 9일 이같은 ‘세계화’사업을 포함해 ‘핵심인력양성’ ‘핵심 문화콘텐츠기술 개발’ 등에 중점을 둔 ‘2006년 사업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진흥원은 올해 주요사업 추진전략으로 ▲수출활성화를 위한 기업 글로벌화 지원 ▲기획·창작 등 핵심인력 양성 ▲창작소재 활성화 및 문화콘텐츠 유통환경 개선 ▲신규매체 콘텐츠 창작지원 및 신규사업영역 발굴 등 6개를 선정, 총 95개 사업에 473억 3100만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먼저 우리 문화콘텐츠의 수출활성화를 위한 해외 신시장 개척사업으로 남미 최대시장인 브라질과 인구 대국 인도에 대한 우선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 국내 문화콘텐츠의 해외 진출지원을 위한 중기실행계획 수립 및 수출정보시스템의 정보를 고급화, 체계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핵심인력 양성을 위해 현장인력 재교육 중심에서 벗어나 기획, 창작 욕구를 붇돋워 주는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또 애니메이션 창작여건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25억원을 투입, 애니메이션 제작스튜디오를 운영할 예정이다. 디지털 음악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한국음악뮤직뱅크(KMDB) 구축사업도 추진한다.

/ dskang@fnnews.com 강두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