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도부와 만찬하는데…”…靑,초·재선의원 노대통령 면담요구 거부



청와대가 열린우리당 초·재선 ‘서명파’ 의원들이 요구한 노무현 대통령과의 면담 요구를 거부했다.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브리핑에서 “노대통령이 11일 열린우리당 지도부와 청와대에서 만찬을 갖는데다가 참석자중 몇몇은 서명파 의원들”이라며 굳이 따로 만날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는 뜻을 밝혔다.

11일 만찬장에서 유시민 의원의 입각배경과 당?청 관계에 대한 설명을 할텐데 굳이 따로 자리를 만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전날 서명파 의원들이 면담을 요구하자 적지 않은 숫자의 의원들이 의사표시를 한 것인 만큼 수용여부를 놓고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수습국면인 ‘유시민 입각 파동’이 다시 확산될 수 있고 이같은 대화형식 자체가 선례가 없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그러나 여당 의원 수십명의 대화 요구를 냉담하게 거부할 수도 없다는 점 때문에 일단 지도부 만찬을 지켜보고 수용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