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쇠고기 협상 결론 못내



미국산 쇠고기 수입금지 조치를 풀기 위해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열린 한미 양국간 고위 실무급 협상에서 한미 양국이 합의를 내는데 실패했다.


농림부는 10일 박현출 농림부 축산국장과 척 램버트 미국 농무부부차관보 등 한미 정부 대표단이 예정대로 이틀간 협상을 진행했지만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이 맞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두 나라 협상의 가장 큰 쟁점은 수입 허용 부위로, 우리나라가 갈비 등 뼈를 포함한 부위는 수입을 허용할 수 없다는 의견을 냈지만 미국은 갈비 등도 수입허용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농림부 관계자는 “별도의 일정을 잡는 대신 일단 이번 협상 기간을 좀더 늘려 협의를 계속하기로 했다”면서도 “협상이 타결될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