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수 논문조작사건 사실관계 근거해 처리”



청와대는 11일 황우석 교수 논문조작 사건에 따른 정부의 책임 문제와 관련, “사실관계에 근거해서 절차에 따라 처리되는 것이 원칙”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이병완 비서실장 주재 일일상황점검회의에서 황우석 교수 논문조작 사건에 대한 서울대의 최종 조사결과에 대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만수 대변인이 밝혔다.

김대변인은 이와 관련, “대통령이 과학기술계 신년인사회에서 밝힌 기조로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지난 5일 과학기술계 신년인사회에서 “책임도 과학적으로 물어야 한다”면서 “사실과 정도에 근거해서 책임있는 사람에게 분명히 책임을 묻고 막연한 분위기로 책임을 몰아붙이는 일이 없도록 대통령으로서 최선을 다해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었다.

김대변인은 이와 함께 “국민적 기대와 과학계의 희망 속에서 정부도 성심성의껏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 물거품이 됐다”면서 “결과적으로 부끄러운 일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런 과정이 한국의 과학발전을 한단계 더 성숙시키는 귀중한 계기가 돼야 할 것이고 정부를 비롯해 사회 전체가 성찰하는 교훈을 줬다”고 덧붙였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