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반기 유망주/턴어라운드형-아시아나항공]서비스·노사혁신,주주만족 중점



아시아나항공(대표 박찬법 부회장)은 올해 경영방침을 ‘대혁신 2006’으로 삼고 ‘서비스 혁신, 노사문화 혁신, 주주만족’을 중점 추진 전략으로 선정했다.

아시아나 항공은 우선 서비스 혁신을 위해 ‘과감하고’ ‘빠르고’ ‘정확하게’ 그리고 ‘슬기롭게’를 모토로한 서비스 방안을 적극 실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프리미엄 비즈니스 클래스 시트와 15인치 모니터가 장착된 A330기종 2대와 B777기종 1대 등 최신설비를 갖춘 기종 3대를 추가 도입한다. 이와함께 기내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한 기종도 확대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사문화 혁신을 위해 원칙과 합리에 기초한 상생과 공존 정신으로 활기찬 일터를 만들어갈 계획을 갖고 있다. 발전적인 노사관계를 정립하겠다는 복안이다. 특히 올해를 주주만족경영의 원년으로 삼고 2007년 최초 주주배당 실시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경영목표를 매출액 3조5340억, 영업이익 1900억원으로 각각 설정, 2004년부터 시작된 3년 연속 흑자경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투자역시 전년 3530억원에서 49.3% 증가한 5270억원을 투입, B777 여객기 1대와 B747 화물기 1대를 비롯해 총 6대의 항공기를 도입,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애널리스트 분석

2005년 아시아나항공은 영업실적이 대폭 둔화됐다. 사상 최고 수준의 항공유가가 지속되는 가운데 성수기인 7∼8월에 조종사노조의 파업이 발생함으로써 2004년 1423억원이던 영업이익이 395억원 수준까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2006년은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전개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상 최고 수준의 영업실적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2006년에는 소비가 본격적인 회복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어 소비 연관성이 높은 국제선 여객수요가 강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고, 화물부문 또한 IT경기의 회복과 함께 2005년의 약세에서 벗어나 물동량이 7.1%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이러한 수요의 강세와 함께 유류할증료제도가 작년 11월부터 확대 시행됨으로써 고유가 부담을 대폭 완화할 수 있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지역의 비중이 경쟁사 대비 높게 나타나는데, 중국지역의 수요가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이에 따른 수혜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2006년 아시아나항공은 매출액 11.0% 증가하고 영업이익 또한 2281억원으로 477%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주가 또한 강세국면을 지속할 전망이다.

/대신증권 양시형 애널리스트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