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대만 AUO社와 특허기술 공유



삼성전자와 대만 AU옵트로닉스(AUO)가 상호 특허기술을 공유하는 크로스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삼성전자는 세계 LCD시장에서 1위, AUO는 LG필립스LCD에 이은 3위 기업이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LG필립스LCD와 40인치대 대형 LCD패널 시장에서 벌이고 있는 표준화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시장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대만 AUO와 상호 특허기술 공유를 내용으로 하는 크로스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는 소니와 LCD 합작법인인 ‘S-LCD’를 설립한데 이어 소니와 포괄적 상호특허 사용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대만 LCD 업체와 특허 공유계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각자 보유한 LCD 관련 기술과 특허를 공유하는 등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합의의 범위는 액정표시장치(LCD)뿐 아니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분야의 특허와 특히 LCD TV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도 포함된다.


양사는 앞으로 상호 특허를 활용해 업계내 경쟁력을 높여나가고 LCD TV를 비롯한 다양한 LCD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LCD 크기에 있어 32, 40인치와 46인치를 내세우며 37, 42, 47인치를 생산하는 LG필립스LCD와 표준 선점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어서 AUO를 비롯한 대만업체들이 40, 46인치 진영에 가세할 경우 상당한 파괴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대만 AUO는 지난해 3·4분기 매출액 18억2900만달러로 삼성전자와 LG필립스LCD에 이어 전세계 LCD업계 3위를 차지했다.

/ mirror@fnnews.com 김규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