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빅딜’ 앞둔 금융권 긴장감…LG카드 인수전도 본격화



외환은행과 LG카드 매각이 본격화하면서 은행권에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이들 두 금융업체의 새 주인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시장 판도가 완전히 뒤바뀌게 된다는 점에서 은행마다 매각 후 시장상황이 어떻게 변할 것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외환은행 인수전은 국민은행이 예상 외로 가속페달을 세게 밟으면서 그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국민은행은 최근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출신의 김기홍 사외이사를 수석 부행장으로 영입한 데 이어 사모펀드 등 재무적 투자자들과 접촉, 외환은행 인수자금 조달계획을 수립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은행권에서는 “김부행장의 영입은 국민은행이 외환은행을 반드시 인수하겠다는 의지를 간접적으로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금감원 출신인 김부행장은 외환은행 인수와 관련해 감독당국과의 의견조율에 나서는 한편, 업계와 자본시장에 걸친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중책을 맡고 긴급투입된 구원투수라는 것이다.

국민은행의 발빠른 행보에 가장 당혹한 곳은 하나은행. 만약 ‘국민+외환’의 그림이 완성되면 하나은행은 자칫 대형은행 경쟁에서 탈락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하나은행으로서는 외환은행 인수에 사활을 걸어야 할 판이다. 그러나 자금동원에 있어서 테마섹 등 외국계에 크게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국민은행에 비해 다소 불리한 위치에 놓여 있다는 게 은행권의 분석이다.

LG카드 인수전은 신한·우리은행의 2파전으로 압축되고 있는 가운데 두 은행 모두 재무적 투자가들을 잡기 위해 치열한 물밑 경합을 벌이고 있다.

신한·우리은행은 약 5조원에 달하는 LG카드 인수대금을 독자적으로 마련하기는 어려운 만큼 연기금과 사모펀드 등을 우군으로 확보해야만 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LG카드는 신한 또는 우리은행 가운데 한곳이 인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럴 경우 인수에 실패한 은행은 덩치나 수익면에서 상대적인 열세에 놓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M&A 전문가들은 금융권 ‘빅뱅’을 가져올 외환은행과 LG카드의 새 주인이 누가 될지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그러나 머지않아 실제로 인수의지가 있는 은행은 어디인지, 인수자금은 얼마를 준비했는지 등 구체적인 윤곽이 점차 드러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namu@fnnews.com 홍순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