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소금에도 ‘웰빙바람’…기능성 제품시장 200억 규모



소금 시장에도 웰빙 바람이 불고 있다.

나트륨 함량이 낮은 저염 소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실제 지난 99년 전체 소금 시장의 4%에 불과하던 기능성 소금은 지난해 전체 시장 중 약 10%에 해당하는 200억원 규모로 커졌다. 가정 조리용 시장에서 기능성 소금의 비중은 26%에 이른다.

기능성 소금 시장이 커지면서 영세업체 위주로 생산되던 기능성 소금 시장에 대형 식품업체가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CJ㈜는 최근 염화나트륨 함량이 일반 정제염 대비 40%가량 낮은 저염 소금 ‘백설 팬솔트’를 출시했다. 대상도 이달 말 저염 소금을 출시할 예정이다.

소금에는 천일염, 꽃소금, 맛소금, 구운소금, 죽염, 미네랄 소금 등의 종류가 있다.

소금은 천일염의 불순물을 정제해 염화나트륨의 농도가 98%인 소금으로 짠맛이 강하고 미네랄 성분을 미량 함유한 것이 특징. 구운소금은 천일염을 800도 이상에서 구워낸 소금이고 죽염은 천일염을 대나무에 넣고 황토로 막아 900도의 고온에서 여러 번 굽는다. 미네랄 소금은 해수의 미네랄이 남아있도록 정제, 미네랄의 영양을 그대로 보존한다.
이중 구운소금, 죽염, 미네랄 소금, 저염 소금 등이 기능성 소금에 해당한다.

시중에 출시된 기능성 소금으로는 CJ의 팬솔트, 자염, 허브맛 솔트, 대상의 구운 녹차소금, 구운 함초소금. 해표의 해조 고칼슘 소금, 구운소금, 샘표의 샘소금 등이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최근 다이어트에 저염 소금이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저염 소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며 “더 많은 업체들이 저염 소금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 padet80@fnnews.com 박신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