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팬택 슬림슬라이드폰 ‘대박 조짐’



팬택계열의 슬림스라이드폰이 새해들어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팬택계열은 지난해 9월 큐리텔 브랜드로 출시한 슬림슬라이드폰인 PT-K1500(사진)이 올들어 일평균 1700대가 판매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최근 대박을 터뜨린 삼성 슬림슬라이드폰(SCH-V840)과 LG전자의 초콜렛폰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판매되고 있는 것과 달리 팬택계열의 ‘PT-K1500’은 KTF용으로만 출시되면서도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는 것.

‘PT-K1500’의 선전은 최고급 사양이면서 합리적인 가격대와 이통사업자와의 긴밀한 협업체제를 구축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 제품은 16.9mm 초슬림 두께에 130만화소 고화질 내장형 카메라를 탑재, 인테나폰, 메탈 키패드 적용, 컬러메일 등 유용한 기능을 두루 갖췄다. 가격은 30만원대다.

팬택계열 내수총괄 국내마케팅본부장인 윤민승 전무는 “오는 3월말에 휴대폰 보조금 제한이 풀리는 시점임을 감안해 스카이 브랜드로 슬림폰을 출시하는 등 전략적인 제품을 계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형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