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홍콩공항에 한국식당 오픈



연간 4000만명 이상이 이용하는 세계적 공항인 홍콩국제공항에 조만간 한국음식점이 들어선다.

CJ는 오는 7월1일 오픈하는 홍콩국제공항의 제2 여객터미널인 ‘스카이 플라자’ 5층에 총 300평 규모로 3개 점포를 오픈, 본격적으로 해외 공항 식음료 사업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갈비와 비빔밥 등 한국요리 100여가지를 판매하는 175평 규모의 ‘사랑채’와 CJ가 중국시장을 겨냥해 개발한 면 전문점 ‘씨젠’(90평) 그리고 커피전문점인 ‘모닝헤즈’(36평)를 오픈하게 된다.

이번 홍콩국제공항(첵납콕 공항) 식음료 사업 진출은 CJ그룹 계열사인 CJ푸드시스템을 통해 추진된다.
이와 함께 올해 안으로 중국 상하이의 푸둥공항과 일본 나리타 공항에도 점포를 오픈할 예정이다.

CJ푸드시스템 외식사업총괄 홍한기 부장은 “CJ는 이미 2001년부터 인천공항 식음료 시설을 운영하며 공항 식음료 사업 운영의 경험을 쌓아왔다”며 “유명 국제 공항은 연간 수천만명의 외국인이 이용하는 곳인 만큼 해외 공항 컨세션사업(공항, 철도역사, 문화시설 등 공공시설의 서비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은 한국 식문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CJ는 향후 홍콩국제공항 사업을 통해 연간 4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 shower@fnnews.com 이성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