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부분별 초점-고용 창출]中企 살려 일자리 만들 것



노무현 대통령은 18일 신년연설에서 경제 전체의 심각한 문제로 지적한 양극화의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일자리 창출을 제시했다.

노대통령은 일자리 창출의 구체적인 방법으로 ▲중소기업 활성화 ▲서비스산업 육성 ▲사회적 서비스 일자리 공급 ▲고용지원 서비스 강화 등을 제시했다.

노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이 살아야 수출의 효과가 내수로 확산되고 일자리가 늘어난다”고 했다. 노대통령은 그러나 중소기업 혁신을 위해 “구태의연한 지원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벤처생태계를 조성하는 시장친화적 방식으로 바꿔가고 있다”고 밝혔다. 경쟁력이 없는 중소기업은 시장 주도의 구조조정을 통해 퇴출시키거나 업종 전환을 유도하고 경쟁력이 있는 혁신형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보증, 정책자금 등의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창업 규제를 개선해 중소기업 창업을 촉진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셈이다.

서비스산업과 관련, 노대통령은 “고학력 청년 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비스산업 중에서도 고급 서비스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금융, 물류, 법률, 회계, 컨설팅, 연구개발(R&D) 등 고학력 전문직이 필요한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대통령은 “동북아 금융중심. 물류중심, 금융전문대학원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노대통령은 또 문화, 관광, 레저 같은 서비스산업도 다양하게 육성하고 고급화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면서 “골프와 같은 고급 서비스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도 좀 달라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보육, 간병, 교통, 치안, 식품안전, 재해예방, 환경관리 등과 같은 사회적서비스도 일자리 창출의 주요 수단으로 제시했다. 우리나라의 공공서비스 분야 종사자는 선진국의 60% 수준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올해 사회적 서비스 일자리를 지난해의 두배 가까운 13만개를 공급하겠다고 밝힌데서 서비스산업 육성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대한 노대통령의 의지를 읽을 수 있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