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차 ‘판매왕’ 영업사원에 금메달



기아차는 19일 서울 광장동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지난해 ‘판매왕’ 영업사원들을 초청해 ‘KIA TOP-100’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서는 지난해 100대 이상 판매한 영업사원 47명에게 금메달을 수여했고 부부 동반 기념촬영과 기념품 증정, 워커힐쇼 관람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이들 판매왕은 지난해 기아차의 전체 내수 판매대수 26만6508대의 2.3%인 6051대를 팔았으며 이에 따라 12명은 억대 연봉을 받았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서울 망우지점의 정송주 과장(36)은 지난해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거의 하루에 한 대꼴인 235대를 판매해 최다 판매왕에 올랐다.

한편, 기아차는 억대 연봉을 받은 영업사원 수가 지난 2002년 3명, 2003년 7명, 2004년 8명 등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