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MSN 주소창 함부로 열지 마세요”…안연구소,악성코드 확산에 주의보



MSN 메신저에 첨부된 인터넷주소(URL)를 통해 악성코드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안철수연구소는 20일 이미지 파일의 일종인 윈도 메타 파일(WMF)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악성코드가 국내에서 MSN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MSN으로 특정 인터넷 주소(www.e??o.i??o/fun/)를 받았을 때 이를 클릭하면 보안 패치가 된 PC의 경우 창이 두 개 열리면서 각각 www.e??o.com과 e.wmf 파일을 열거나 저장하겠느냐고 묻는데 이때 ‘열기’ 버튼을 누르면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그러나 보안 패치가 안 된 PC에서는 e.wmf 파일이 자동 실행되므로 다른 대화없이 MSN으로 들어오는 인터넷 주소를 함부로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는 게 안철수연구소의 설명이다.

안철수연구소 시큐리티대응센터 강은성 상무는 “이번 악성코드는 MSN으로 특정 웹사이트 주소를 유포해 더 많은 사용자가 접속하도록 했다는 점에서 한층 교묘해졌다”며 “반드시 윈도 보안 패치를 적용하고 최신백신으로 진단해 치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영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