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제2의 8·31대책 ‘숨죽인 강남’



정부가 서울 강남 재건축단지를 타깃으로 한 ‘8·31 대책의 2단계 대책’을 강구한다는 발표에 시장은 일단 숨을 죽이고 있다.

23일 현지 업소에 따르면 8·31 대책 입법화 이후에도 꾸준했던 문의가 확연히 줄었다고 전했다. 기대심리가 다소 약화돼 시장이 다시 관망세로 들어서고 있지만 가격이 얼마나 내릴지는 미지수다.

정부는 지난해 말 8·31 대책이 국회에서 원안대로 통과됐음에도 호가가 수천만원씩 오른 것은 정부 의도와 달리 지자체들이 재건축 규제완화 움직임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판단이다. 이에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의 재건축 관련 승인권 회수 ▲임대아파트 의무비율 강화 ▲2종 및 3종 일반주거지역 용적률 하향조정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전문가와 현지 시장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이를 두고 엇갈린 방응을 보이고 있다.

■“집값 상승 도미노 차단해야”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강남발 집값 상승 도미노가 재현되기 전에 정부가 시의적절하게 ‘진화’에 나섰다고 평했다. 8·31 대책이 강력하긴 하지만 지금의 시장은 심리적 요인으로 움직이고 있어 이를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경기 성남 판교 분양을 앞두고 인근 용인, 분당 등의 집값이 상승세를 타고 있어 이들 지역이 강남과 맞물리면 시장 전체가 크게 요동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내집마련정보사 김영진 사장은 “지금까지 나온 정책만 제대로 시행된다면 이익을 얻기 힘들어진다”며 “그러면 매수세는 줄고 가격이 안정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제는 정책의 일관성인데 최근 정부와 서울시간 정책 조율이 안돼 시장에 괜한 기대감을 심어줬다”고 덧붙였다.

삼성증권 김재언 과장은 “최근 강남 재건축단지의 가격 상승은 몇건의 거래와 이에 따른 호가 상승 때문”이라며 “정부 정책에 따른 수익성과 급등한 가격을 감안하면 값은 거의 꼭지 수준에 와 있다”면서 추격 매수를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재건축, 신규아파트 영향받아”

시장에서는 “정부의 회초리가 능사는 아니다”는 반응이다. 현재 매물이 적고 호가가 오르는 것은 그만큼 대기수요가 많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지금은 정부의 진단처럼 가수요가 많지 않으므로 또다른 규제가 근본대책은 아니라는 의견이 많다.

무엇보다도 재건축한 새 아파트 값이 강세를 보이는 것에 집주인들이 큰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다시 말해 재건축단지는 향후 입주 가능한 평수와 주변 시세 등에 따라 값이 형성되고 있는 셈이다.

대치동의 클릭부동산 관계자는 “은마아파트도 지은 지 27년째가 돼가는데 계속 지금 상태로 묶어둘 수는 없을 것이라는 게 시장의 판단이다”며 “재건축해 새로 지은 인근의 도곡렉슬이 평당 3000만원 이상 호가하고 있으니 이를 보는 집주인들의 기대심리가 쉽게 가라앉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월 입주하는 도곡렉슬은 ▲26평형이 6억원 ▲33평형 11억원 ▲50평형 17억50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최근 은마아파트 33평형이 10억원에 거래된 것은 주변 시세의 영향도 컸다는 분석이다.

이에 정부가 예고한 ‘제2의 대책’도 단발에 그칠 수 있다는 조심스런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개포동 개포주공 단지내 K공인 관계자는 “정부가 또다른 규제를 예고하면서 문의가 뚝 끊겼지만 아직 가격 변동은 없다”며 “당분간 보합세로 시장이 관망하겠지만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한 매수는 꾸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steel@fnnews.com 정영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