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 방한 협의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23일 외교통상부와 재정경제부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의 달러위조 및 유통의혹에 대한 조사결과를 설명하고 대처방안을 협의했다.

대니얼 글래이서 미국 재무부 ‘테러단체 자금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는 이 자리에서 마카오 소재 은행 방코델타아시아(BDA)에 대한 미 재무부의 조치와 관련, 제재(santion)의 성격이 아니라 미국 금융기관과 금융체제를 보호하기 위한 방어적 차원의 순수 법집행 조치임을 강조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에 대해 우리 측은 앞으로도 이같은 위폐 불법행위 문제 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계속해서 정보를 분석하고 평가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전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또 이 재무부 관리들이 금융범죄에 관한 실무 전문적 팀인 관계로, 북핵문제나 6자회담 재개와 같은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미국이 금융제재에 관한 추가조치를 취할 것 같지는 않다”면서 “미국의 설명에 우리측이 참고할 만한 내용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 숙 북미국장과 조태용 북핵외교기획단장 등 외교부 당국자들 외에 통일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미측에서는 재무부 인사들 외에 국무부, 주한 미국대사관 등의 관계자들이 배석했다.

이들은 이어 재정경제부 소속 금융정보분석원과도 별도로 회동을 갖고 북한 위폐의혹에 대한 미측의 입장을 전했으며, 24일 출국할 예정이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