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항공사 ‘터키운항권’ 싸고 신경전



한·터키 항공회담이 25일부터 이틀간 터키에서 열릴 예정이어서 회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회담의 주요 의제는 복수제 및 증편이다.

우리 정부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복수로 터키 이스탄불로 비행기를 띄울 수 있도록 하자고 주장할 계획이다. 복수제가 받아들여질 경우 한국∼터키 노선을 둘러싸고 수년간 이어온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간의 다툼을 마무리지을 수 있게 된다.

■복수제 허용될까

이번 항공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될 '복수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 운수권을 주기 위한 방편이라는 게 건설교통부의 입장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복수제 허용은 국제적인 추세여서 터키측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 설립 이후 복수제는 우리측의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항공업계는 터키 정부가 복수제를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다. 터키측이 터키항공 1개사에만 운수권을 줬는데 우리에게 2개를 주면 자국 기업이 피해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복수제가 받아들여지건 아니건 간에 운항권을 합리적으로 배분해 정상적인 운항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국내 항공사 운수권 못정해 터키항공만 독식

현재 한국·터키 노선은 터키항공만이 정기편을 운항하며 수익을 독점하고 있다. 지난 97년 터키 노선 운수권을 배분받았던 아시아나항공이 외환위기 이후 수익성을 이유로 99년 노선을 폐지했기 때문이다. 이후 아시아나항공은 2003년 10월 터키 노선 운수권을 상실했지만 정부는 아직 지정항공사 해지를 터키측에 통보하지 않았다.

그 사이 아시아나항공과 터키항공은 코드셰어(공동운영)에 합의, 지난 2000년부터 터키항공이 이 노선을 운항하고 있지만 많은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대한항공은 "한·터키 노선의 평균 80% 이상이 한국인 승객들로 이들이 기내식과 의사소통 문제로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건교부가 편당 최소 300석을 공급할 수 있는 대한항공 정기편 취항을 거부하면서 지난 2년간 약 1100억원 정도의 국부 유출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한항공은 "터키 노선은 지난 2003년 10월부로 아시아나의 운수권이 실효되면서 건교부에 귀속되었고 이후 국가 유휴자산인 터키 정기편 운수권에 대해 6차례나 배분을 요구했지만 매번 다른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건교부가 아시아나에 특혜를 주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대한항공, 정부·아시아나항공 다시 충돌하나

대한항공은 지난 23일 아시아나항공이 '터키항공 승무원 탑승 서비스'를 발표한 것을 두고도 비판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대한항공은 "그동안 터키의 한국동포들이 기내 서비스 부실을 청와대 민원실에 제기하는 등 논란이 일자 마지못해 터키항공에 아시아나 승무원을 태우면서 자발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한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터키 회담이 지난 10일로 예정된 것을 알고 지난해 말 승무원 탑승 서비스를 1월1일부로 한다고 발표했다가 항공회담이 25일로 연기되자 똑같이 서비스를 연기하면서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속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회담을 앞두고 마치 자신들이 정상적으로 서비스를 하는 것처럼 꾸며 향후 운수권 배분에서 유리한 위치에 서려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터키항공 승무원 탑승 서비스와 마일리지 제휴협정 등은 터키항공측과의 제휴 강화 차원에서 꾸준히 추진해오던 것"이라며 "대한항공의 주장은 과도한 흠집내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측은 "우리는 계속적으로 터키항공과의 협력 확대를 통해 서비스 개선을 이룰 것"이라면서 "필요하면 취항을 할 수도 있다"고 말해 한·터키 노선을 절대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 jumpcut@fnnews.com 박일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