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외국자본,경영권위협 크지않다



외국자본의 국내 기업에 대한 경영권 위협 가능성은 크지 않으며 투자유치시 투자유형보다는 진출동기나 경영활동 방식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우리 국민 10명중 7명 정도는 세금 회피, 고배당 요구 등에도 외국 자본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태훈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은 25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KDI 주최로 열린 ‘외국자본과 한국경제’정책토론회에서 ‘외국자본 진입확대의 경제적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외국인 보유비중이 확대되면서 한국 기업들이 경영권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걱정을 하고 있으나 이는 현실화될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대부분의 외국인투자자들은 분산투자(포트폴리오)여서 경영권보다는 자본차익에 관심이 많으며 SK와 소버린간의 분쟁에서도 외국인투자자들의 통일된 행동은 없었다고 그는 설명했다.

연연구위원은 “외국인 투자자의 보유지분 증가가 당기 순이익 대비 현금배당의 비중인 배당성향을 높이거나 인수합병(M&A) 위협 증가에 따른 자사주 확대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토론회에서는 외국자본의 국내 투자유형보다는 고용창출 등 다양한 산업파급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성봉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연구위원은 ‘외국인 직접투자의 유형별 성과분석 및 정책과제’ 주제발표에서 “LG필립스나 LCD와 바스프(BASF)에서 보듯이 투자유형은 시간이 지나면서 의미가 희석된다”면서 “앞으로 외국인 투자에서 중요한 것은 투자유형보다 투자기업의 진출동기와 경영활동 방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신규 고용 및 생산능력 창출 등과 연계시킨 M&A형 투자에 대해서도 유치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에 앞서 KDI가 지난 9∼12일 일반인 1023명, 경제전문가 2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일반인의 64.9%와 경제전문가의 78.1%는 외국자본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해 최근 일각의 ‘반 외자정서’와는 거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