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크라이슬러도 3년간 6천명 감원



제너널모터스(GM)와 포드자동차가 대대적인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세계 5위 자동차업체인 다임러 크라이슬러도 향후 3년간 사무직 직원 6000명을 감원키로 했다고 ‘CNN머니’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구조조정은 크라이슬러 전체 사무직 직원의 20%를 감원하는 것으로 매년 12억달러의 경비절감 효과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이 회사 디터 제체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이런 조치를 취하는 우리의 목적은 다임러 크라이슬러의 잠재력을 100% 발휘할 수 있는 간결하고 기민한 조직을 만들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