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위성미,웹사이트 오픈한다



‘1000만달러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자신의 인터넷 웹사이트를 개설하게 될 것이라고 25일 AP통신이 보도했다.

웹사이트 주소는 ‘미셸위닷컴(www.michellewie.com)’이며 올해 말에 개설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도메인을 소유했던 사람은 위성미 아버지 위병욱씨(46)의 친구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몇년 전 위성미와 관련된 여러 도메인을 확보했고 이번에 개설하게 될 ‘미셸위닷컴’도 그 중 하나였다.


그러나 그는 모든 도메인을 확보하지는 못해 현재 ‘미셸위골프닷컴(www.michellewiegolf.com)’이라는 도메인에 접속하게 되면 골프용품업체인 테일러메이드 홈페이지로 들어가게 된다.

위성미측은 이를 항의했지만 테일러메이드측은 “우리와는 전혀 관계 없는 일이다. 누군가가 도메인을 개설한 뒤 우리의 허락을 받지 않고 회사 홈페이지에 연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