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연세대 송도신도시에 새 캠퍼스



연세대학교가 인천 송도 신도시에 55만평 규모의 캠퍼스를 조성한다.

연세대 정창영 총장과 안상수 인천시장은 26일 오후 3시 연대 본관에서 인천시연수구 동춘동에 학부대학과 복합연구단지 등 ‘송도국제화복합단지’ 조성 협약식을 체결했다.

연세대는 1단계 사업으로 2010년 초까지 27만평 부지에 학부대학과 기숙사를 신축하고 1, 2학년 7000∼8000명을 송도캠퍼스에서 수업받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10년 신입생부터는 전원 송도캠퍼스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전공이 결정되는 3학년부터 신촌캠퍼스에서 수업받게 된다.

연대는 2단계 사업으로 28만평 부지에 BT(생명기술)와 NT(나노기술)를 중심으로한 연구과학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외국인 교수 및 학생을 송도캠퍼스에 적극 유치해 국제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연세대 관계자는 “동북아허브 대학이 되기 위해 송도캠퍼스 조성을 결정했다”면서 “대학타운을 만들어 학생은 물론 교수와 교직원도 송도에서 생활하게 될 것”이라고말했다.

그는 “2009년으로 예정된 인천지하철 송도신도시 연장노선이 늦어지면 송도캠퍼스 완공도 약간 늦어질 수 있다”면서 “인천시로부터 평당 50만원 정도에 부지를 매입하는 대로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두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