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비디오 아트’ 선구자 백남준씨 별세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씨(사진)가 지난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숨졌다.

74세. 백씨는 이날 오후 8시께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아파트에서 부인 구보타 시게코 및 간호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조용히 숨을 거뒀다고 가족들이 전했다.

백씨의 조카인 하쿠다 켄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백씨 별세 사실을 전하고 “장례식은 수일후 뉴욕 맨해튼 매디슨 애비뉴의 프랭크 켐벨 장례식장에서 거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하쿠다씨는 백씨의 사인에 대해 ‘자연적 원인’이라고 말했다.

지난 1932년 서울에서 태어난 백씨는 일본 도쿄대학의 미학문학부와 독일 뮌헨의 루드비히 막시밀리안대학교에서 공부한 뒤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전위적이고 실험적인 예술활동을 벌였다.

지난 1960년 ‘피아노 포르테를 위한 연습곡’을 발표할 당시 그는 무대 아래로 뛰어내려가 넥타이를 자르는 등 관객에 대한 행위를 무대 밖으로까지 넓히는 당시로선 파격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63년 독일에서 첫 개인전을 열어 비디오 예술의 창시자로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받은 데 이어 69년 미국에서 샬롯데 무어맨과 공연을 하면서 비디오 아트를 예술 장르로 편입시킨 선구자라는 평을 듣기 시작했다.

이어 84년에는 파리와 뉴욕을 통신위성으로 연결하는 ‘굿모닝 미스터 오웰’을 기획, 지휘하기도 했다.


백씨는 96년 뇌졸중으로 쓰러져 몸의 왼쪽 신경이 마비됐음에도 불구, 독일 비디오조각전(97), 바젤 국제아트페어(스위스 바젤·97), 98서울판화미술제(예술의전당 미술관·98), 40년 회고전(미 캘리포니아 산타바버라 박물관·2000) 등 왕성한 활동을 계속했다.

이런 활동의 결과 지난 96년 10월 독일 ‘포쿠스’지가 선정한 ‘올해의 100대 예술가’ 중에 들었고 97년 8월에는 독일 경제월간지 ‘카피탈’이 선정한 ‘세계의 작가 100인’ 가운데 8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대예술과 비디오를 접목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로 ‘98년도 교토상’, 한국과 독일의 문화교류에 기여한 공로로 ‘괴테 메달’을 받았고 2000년엔 금관문화훈장도 받았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