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월 수입신차 10여종 쏟아져



수입차업계가 오는 2월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신차만도 줄잡아 10여대로 럭셔리 고급세단에서부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소형 스포츠세단, 크로스오버차 등 다양하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월8일 고급 SUV 뉴 M클래스를 선보인다. 옛 모델은 지난해 4월 국내에 들여온 차량들이 모두 팔리면서 단종됐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뉴 M클래스는 자동 7단변속기가 기본으로 장착됐고 한층 세련된 디자인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GM코리아는 다음달 중형세단 뉴 사브 9-5와 왜건타입의 9-3 스포츠콤비, 럭셔리세단 캐딜락 DTS 2006년형 등 3차종을 한꺼번에 내놓을 예정이다.
GM코리아 관계자는 “DTS는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의 대표모델로 4600cc V-8엔진을 장착했으며 보다 부드럽고 정숙한 승차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 폴크스바겐은 2월9일 골프GTI, 크라이슬러코리아는 대형세단 300C의 디젤모델, 포드코리아는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프리스타일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 밖에 푸조 뉴 307CC 2.0 부분변경 모델과 링컨 LS V8, 재규어 XJ 3.0 SWB, 롤스로이스 팬텀 EWB 등도 오는 2월 국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유인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