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휴대폰 무선인터넷料 사전에 통보



고객들은 올 하반기부터 휴대폰으로 사용한 무선인터넷 요금을 바로 알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 KTF,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는 데이터 요금을 예측할 수 있도록 무선인터넷 요금을 안내하고 문자메시지(SMS)로 사용료를 통보하는 등 무선인터넷 요금체계를 대폭 개선한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이통3사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무선인터넷 요금체계 개편을 시스템 기획 및 개발 과정을 거쳐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는 정보통신부 통신위원회가 지난해 11월 무선인터넷 콘텐츠 구매시 요금 정보를 사전에 알 수 있도록 시정명령을 내린 데 따른 것으로 지금까지 무선인터넷 사용시 부과되는 데이터 통화료의 경우는 고객이 알기 어려웠다.

새로 마련된 무선인터넷 요금 체계에서는 사전에 과금 시점과 요금체계를 안내하는 무료 안내페이지가 신설되며, 콘텐츠를 다운로드 하기전 정보이용료와 데이터 크기, 데이터 통화료가 고지된다.


아울러 정보이용료와 데이터 통화료를 합한 금액이 4만원, 8만원이 초과되면 고객에게 SMS를 통해 무료로 통보해주던 현재 서비스도 각각 2만원, 4만원, 6만원, 8만원, 10만원, 15만원으로 세분화된다.

또 이통사의 유무선 고객센터에서 무선 인터넷 요금의 과금 체계와 주요 콘텐츠별 이용요금, 데이터 요금 절감 방법 등 고객에 대한 요금 안내도 강화된다.

아울러 무선인터넷 콘텐츠를 내려받기 전 다양한 메뉴를 거치며 발생하는 데이터 통화료를 정액으로 이용할 수 있는 ‘메뉴 정액제’도 신설될 예정이다.

/ wonhor@fnnews.com 허원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