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4월부터 은행보험 휴면계좌 통합조회



오는 4월부터 주민등록번호와 이름만 치면 은행이나 보험사 휴면계좌내역을 한꺼번에 조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1일 재정경제부 등에 따르면 은행과 보험사들은 올 1·4분기 중으로 회사별 시스템 통합 작업을 마치고 오는 4월부터 ‘휴면계좌 통합조회시스템’을 가동키로 했다.


지금까지 은행에서는 금융실명제법에 저촉된다는 명목으로 휴면계좌 조회가 불가능했고, 보험사는 조회는 가능했지만 어느 보험사에 휴면계좌가 있다는 정도만 알 수 있게 돼 있었다.

통합시스템이 구축되면 주민등록번호와 이름만 치면 어느 은행이나 보험사의 휴면계좌에 돈이 얼마나 들어있는 지 일목요연하게 알 수 있게 된다.

특히 통합시스템이 구축되면 논란이 되고 있는 휴면예금 활용방안과 관련해 휴면예금을 관리할 별도 공익법인을 세우거나 금융권이 자율적으로 휴면예금을 무보증 소액대출 재원 등 공공기금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 swshin@fnnews.com 신성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