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도이체방크등 외국계금융사 세무조사



국세청이 외국계 금융회사들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31일 국세청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은 현재 도이체방크·UBS은행·BNP파리바은행·메릴린치증권의 국내 서울지점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또한 오는 6일부터는 씨티은행 서울지점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세청이 내·외국 법인간 차별없는 과세원칙을 강력하게 나타내고 있다”면서 “이들 외국계 금융사 중 일부는 최근 발표한 116개 대기업 표본조사의 일환으로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외국계 금융사들은 모두 이번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정기조사일 뿐 표본조사 대상은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오는 6일부터 60일간의 일정으로 세무조사를 받지만 특별한 문제가 있기 때문에 받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도이체방크 관계자도 “지난해 12월 말부터 세무조사를 받고 있으며 오는 3월까지 받게 되지만 정기조사일 뿐”이라고 밝혔다.

UBS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2일 국세청으로부터 ‘법인제세통합부분 세무조사’ 통보를 받았다”며 “오는 17일까지 6주간의 일정으로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며 “지난 2004년 초 첫 세무조사에서 미진했던 부분에 대한 재조사를 받는 것이지 표본대상에 포함된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국세청은 또 메릴린치증권에 대한 세무조사를 이달 초 착수했으며 BNP파리바은행에 대해서도 현재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