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나라 “특별한게 없다” 평가절하



한나라당을 비롯한 야당권은 지난달 31일 열린우리당 유재건 의장의 신년 회견에 대해 “전체적으로 평가할 만한 내용이 없다”며 평가절하했다.

이계진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유의장 연설후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면서 “(여당 의장이 바뀌는) 18일 이후 (의장) 기자회견이 또 있을 것이므로 그 때 한꺼번에 논평하는 게 좋겠다”고 회견의 의미를 축소했다.

이대변인은 유의장의 ‘양극화 해소특위’ 구성 제안에 대해 “특위 공화국에서 특위를 하나 더 늘린다고 달라질 게 있다고 믿는 국민은 별로 없을 것”이라며 냉소했다.


그는 또 유의장이 한나라당의 감세 정책을 비판한 것과 관련, “이 지구상에 세금 더 많이 걷겠다는 정책을 계속 펴는 정부와 당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으며 “유의장의 짧은 재임기간에 남길 수 있는 가장 확실하고 큰 업적은 사학법 개정을 완전 합의에 이르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유종필 대변인은 논평에서 “유의장은 대통령과 똑같이 참여정부 들어 양극화가 심화된 데 대한 자기 반성 없이 모든 책임을 남의 탓으로 돌려 매우 실망스럽다”면서 “국정 난맥상에 대해 집권당 대표가 일절 언급않는 것 역시 최소한의 염치도 없어 보인다”고 비난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유의장의 양극화특위 구성과 ‘여야선거클린협약’ 제안은 의미있고 필요한 조치지만 말만이 아닌 구체적인 실천과 실현의지가 필요하며 자기 희생의 감수도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