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銀 조직개편 부행장 4명 교체



국민은행은 지난달 31일 부행장 4명을 교체하고 4개 본부를 신설하는 등 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개인영업2그룹 부행장에 여원식 전 강남지역 본부장, 영업지원그룹 부행장에 이달수 전 대구지역 본부장, 프라이빗뱅킹(PB) 그룹 부행장에 신대옥 전 성남지역 본부장, 전산정보그룹 부행장에 송갑조 전 하나은행 부행장 등 4명의 신임 부행장이 임명됐다. 그동안 개인영업지원그룹을 맡고 있던 원효성 부행장이 카드그룹으로 이동하고 개인영업2그룹의 양남식 부행장이 개인영업1그룹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연근(개인영업1그룹), 이상진(신용카드그룹), 조준보(전산정보그룹), 구안숙(PB그룹) 부행장은 이번 인사에서 퇴진하게 됐다.

국민은행은 이번 부행장 인사와 동시에 1개 본부를 폐지하고 4개 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해 기존의 15그룹 6본부 체제에서 15그룹 9본부 체제로 변모했다. 전략본부(본부장은 최인규 전 HR지원부장), 개인영업본부(조충원 전 서울 도화동 지점장), 업무지원본부(조한목 전 잠실중앙지점장), 연수본부(손광춘 전 연수원장)가 새로 생겼고 기존의 자금본부는 폐지됐다.

/ lmj@fnnews.com 이민종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