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 ‘식품안전지키기’ 팔걷어



경기도가 올해 식품 안전관리 활동을 대폭 강화한다.

경기도는 2일 올해 346억원을 들여 불량식품 등 유해식품을 근절하기로 했다.이를 위해 경기도는 50억원을 들여 자금사정이 열악한 식품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연리 1%의 이자로 업체당 최고 5억원까지 융자, 노후시설의 개?보수나 식품안전 관련 기계류 구입 등 시설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식품사고 예방을 위해 300개 업체에 손 소독기나 에어샤워 등 식중독 예방 위생장비 설치자금 4억5000만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어 24억원을 투입해 농산물의 세척, 절단, 선별포장 등 전처리 설비를 갖춘 산지유통센터 3개소를 대파·배추 등 주산단지에 설치, 유통과정에서 쓰레기나 이물질 오염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잔류농약 검사도 강화, 오는 2010년까지 구리, 안양, 안산 등 3개 농산물 도매시장에 16명이 상주하는 현지검사소를 각각 설치해 상시 검사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 54억원이 들어간다.

경기도는 또 학교급식을 납품하는 양돈장을 중심으로 시범농가 100곳을 지정,위해 요소중점관리기준(HACCP) 인증제를 실시해 건강하고 무해한 돼지만을 출하할 수 있도록 농장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손학규지사는 “일반적인 규제들에 대해 완화할 것은 완화하더라도 식품 안전의 기준에 대해서는 강화하면 강화했지 완화하는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