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강권석 기업은행장 “은행 영토확장 심화”…“중기고객을 지켜라”



“중소기업을 사수하라.”

강권석 기업은행장이 2일 임직원들에게 중소기업 고객 지키기에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강행장은 이날 가진 월례조회에서 “외환은행 및 LG카드 매각을 계기로 경쟁은행들이 본격적인 몸집 불리기 경쟁에 들어갔다”며 “특히 기업은행의 터전인 중소기업 공략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최근 시중은행들이 중기 고객을 유치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기들이 더 이상 기업은행의 전유물이 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 깔려있다는 지적이다.

강행장은 특히 “시중은행들이 무모하다 할 만큼 영토확장에 혈안이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3∼4개 은행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판단이 은행들을 치열한 경쟁의 장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행장은 “은행간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객만족 경영이 필요하다”며 “심각한 고객불만 사례는 즉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강행장은 또 “거래 기업고객이 모든 은행거래를 100% 기업은행에서 할 수 있도록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통합마케팅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강행장은 “중소기업 대출 부문에서 절차를 간소화하는 등 신속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미래 성장동력이 될 혁신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야 한다”며 “기술력과 경영능력은 있으나 재무능력이 부족한 혁신형 중소기업을 꾸준히 찾아 패밀리 기업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 ucool@fnnews.com 유상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