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강남·분당집값 2%대 급등



지난 2월 전국 집값이 8·31 부동산종합대책 발표 이후 가장 높은 0.5%, 서울 아파트값은 1.3%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 분양을 한달 앞두고 서울 강남구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안양 동안구, 용인 수지구 등은 2%가 넘는 급등세를 보였고 이사철 수요로 인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0.9% 상승했다.

이에따라 경기 용인 수지와 성남 중원, 서울 광진 등 9곳이 무더기로 주택투기지역 및 거래신고지역 후보 명단에 올랐다.

3일 국민은행이 내놓은 ‘2월 전국주택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2월 전국 집값은 0.5% 올라 지난해 8월(0.4%) 이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은 이보다 높은 0.8%를 나타냈다.

이 중 판교분양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성남 분당구, 용인 수지구와 재건축 이주 수요가 많은 안양 동안구는 집값이 2.6%나 급상승, 전국 최고의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 강남구(2.2%), 양천구(1.8%), 서초구(1.5%), 영등포·구로구(각 1.2%), 송파구(1.1%), 경기 김포(1.5%), 과천(1.0%), 안양 만안(2.1%), 일산 동구(1.3%), 수원 영통(1.2%) 등도 상승 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대전(-0.1%), 부산(0%)을 제외하고 대구·광주·울산·전북(0.4%), 강원(0.3%), 충남·전남·경북(0.3%), 경남·인천(0.1%) 등이 모두 오름세를 탔다.


서울 광진구, 경기 광주 남구, 경기 성남 중원구, 전북 익산 등 4곳은 주택투기지역, 대구 북구, 경기 용인 수지, 경기 김포, 충남 연기, 경남 진주 등 5곳은 주택거래신고지역 후보지에 올라 이달말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전국 전셋값은 0.4% 올랐는데 특히 경기 광명(4.7%), 안양 동안(2.1%), 서울 양천(0.2%), 광진·동작(이상 1.6%) 및 관악(1.4%), 구로(1.2%), 노원·중구(이상 1.1%) 등의 상승률이 높았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달말 정부의 추가 부동산 안정 대책이 예고되고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 요건이 강화되면서 전반적인 관망세 속에 계절적 이사 수요와 신혼가구 수요, 재건축 이주 수요 등으로 주거 여건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과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 shin@fnnews.com 신홍범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