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리금융그룹 임원인사…지주사 전무 박성목씨,부행장 서길석씨



우리금융그룹은 3일 우리은행 박성목 경영기획담당 부행장을 지주회사 전무로 선임하는 등 지주사 전략기획부문을 강화하고 은행 영업을 보강하는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서길석 우리은행 신탁사업단장은 리스크관리담당 부행장을 맡게 됐으며 후임 신탁사업단장에는 이창우 본점 기업영업본부장을 승진 발령했다.

우리은행의 경영기획본부는 리스크관리본부를 담당하던 정태웅 부행장이 맡게 된다.

지주회사의 신임 박성목 전무는 1953년생으로 고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81년 입행해 인사부, 뉴욕지점, 종합기획부, 경영전략단 등에서 주로 근무한 기획통이다.

기획력과 업무추진력이 탁월한 것으로 알려진 박전무는 향후 그룹 차원의 경영전략 추진과 주력계열사인 우리은행과의 전략적 일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발탁됐다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우리은행 신임 서길석 부행장은 51년생으로 고대 농화학과를 졸업하고 79년 입행해 국제부, 토론토지점, 재무기획팀 등에서 주로 근무했으며 2004년 신탁사업단장으로 발탁됐다.

신임 이창우 신탁사업단장은 74년 중앙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77년 입행해 서울 자하문, 용산 지점장과 전략기업영업본부, 본점 기업영업본부장 등을 두루 거친 기업금융전문가(RM)로 영업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민영화를 앞두고 지주회사는 전략기획과 재무부문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은행은 리스크 관리에 공이 큰 정태웅 부행장을 경영기획본부장으로 중용하고 영업력 강화를 위해 영업통인 이창우 단장을 발탁 배치했다”고 밝혔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