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동영 의장 “국민앞에 겸손한 마음으로 결정했을것”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은 5일 이해찬 총리가 ‘3·1절 골프파문’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와 함께 대통령 해외순방 이후 거취를 표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국민 앞에 겸손한 마음으로 결정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정의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총리가 그동안 고심을 많이 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의장은 그러나 이총리의 사퇴 문제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거취 문제를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언급을 피했다.

정의장은 이총리와의 사전협의 여부와 관련, “지난 3일 열린 국무위원과의 간담회에서 여러가지 걱정이 있었고 정치인과 공직자가 자숙이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왔다”면서 “그것으로 당의 입장을 충분히 전달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당은 앞으로 국민들 가슴에 상처를 주지 않는 정치를 하기 위해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당과 나라의 기강을 확실히 바로잡고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국회에서도 소수 세력이 물리력으로 국회 기능을 마비시키고 성추행과 언어폭력이 난무하고 있다”며 “입법부도 반성과 자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의장은 또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경선 또는 전략공천 문제에 대해 “우리당은 (후보 영입대상인) 강금실 전 법무장관과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하고 “그의 거취가 결정되면 그때 출마의사를 밝힌 당내 의원들과 적절한 대화를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장은 “강 전 장관은 현재 막바지 고민 중이며 시간을 주는 게 도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정의장은 고 건 전 총리와의 회동에 대해 “회동 일정을 조정중”이라며 “머잖아 일정을 설명해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장은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는 “부정부패로부터 자유롭고 전문 역량을 갖춘 후보들을 대거 발굴해 지방자치의 투명화를 기하는 한편 한나라당의 비리·독점 지방권력 구조를 타파할 것”이라며 “우리당이 진정으로 노력한다면 국민들이 기회를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morning@fnnews.com 전인철기자

■사진설명=정동영 열린우리당 의장이 5일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해찬 총리의 '3·1절 골프파문' 등 최근 정치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