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200대기업 접대비 22% 늘어 5172억 써



지난 2004년 매출 1조원 이상 대기업들의 접대비 지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업들이 스스로 법인세를 낸 비율은 전년보다 떨어졌다.

6일 ‘2005년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 2004년 매출 1조원 이상 200개 기업들의 접대비는 5172억7900만원으로 전년(4239억7700만원)에 비해 22.01%나 늘어났다. 반면 매출이 10억원 미만인 기업들의 접대비는 2003년 7878억1000만원에서 2004년에는 7717억6800만원으로 줄었다.

기업매출별 접대비는 10억∼100억원 미만은 1조988억5800만원에서 2조190억5100만원으로, 100억∼1000억원 미만은 1조2210억8400만원에서 1조3594억3200만원으로 각각 늘었다. 또 1000억∼1조원 미만은 7264억5700만원에서 7697억3300만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법인세는 2004년 24조6783억4300만원으로 전년 25조6326억8400만원보다 9543억4100만원 줄었다. 법인세 자진납부율도 2003년에는 94.7%였으나 2004년에는 89.6%로 크게 떨어졌다. 기업규모별 법인세 비중은 매출 1조원 이상 기업이 10조4652억7300만원을 납부, 전체 법인세의 48.6%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1000억∼5000억원 미만 기업이 14.7%인 3조1736억4300만원을 냈다.

2004년 법인세를 500억원 이상 낸 기업은 모두 46개, 100억∼500억원 미만은 167개였다.

한편, 기업세무조사 건수는 5683개로 전년 4536개사보다 1147개사가 증가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