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중기인 “지방선거 反기업후보 낙선운동”



중소기업인들이 오는 5월 지방선거에서 친기업 후보를 지지하는 홍보를 적극 펼치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히며 사실상 ‘반기업 후보 낙선운동’을 표명해 정치권 및 재계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전국 1만3200여개 중소제조업체의 대표들로 이뤄진 ‘한국중소기업경영자총연합회’(이하 중경총·회장 한상원)는 6일 “지난 3일 국회의원들의 정책비전 및 소신을 파악하기 위해 정책질의서를 전원에게 송부했다”고 밝혔다.

중경총이 국회에 보낸 정책질의서는 ▲노동법 개정안 중 노조전임자 임금지급 금지규정 ▲정부가 추진중인 고용허가제 전면실시 등 두 가지 중소기업 현안에 대한 의원들의 소견을 요구하고 있다.

이 단체는 국회의원에 이어 전국 주요 광역의회 의원은 물론 지방선거 최종 후보자들에게도 정책질의서를 보내기로 했다.

중경총 한상원 회장은 “질의서를 회수해 기업과 시장경제를 위한 정책자료로 만들어 국회, 여야 정당, 정부에 모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회장은 “의원 및 후보들 답변 내용을 온라인과 단체소식지 등으로 제작, 5월 지방선거 때 전국의 중소기업인 및 지역민에 홍보해 올바른 후보선택을 하는데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거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 지역 경제인 및 유권자들에게 각 후보자의 인적사항, 경제 정책 등을 담은 자료를 e메일로 보내겠다”고 설명했다.

“특정 정당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다”고 강조한 한회장은 “어느 정당을 막론하고 지방 경제와 중소기업 활성화, 시장경제 원칙을 표명하는 후보를 지지하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회장은 이날 “이전 각종 선거에서 노동단체가 친노동계 후보를 지지하는 운동을 벌였을 때 정부는 속수무책이었다”고 비판해 5월 지방선거에서 자칫 노사간 정치운동 격돌로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

한편, 중경총은 “전경련, 대한상의 등 경제5단체 및 보수성향 사회단체와 연합해 ‘국가의 앞날을 걱정하는’ 성명서를 채택, 노무현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이 끝난 뒤 정부와 국회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경총은 중소제조업 외국인산업연수업체협의회를 모태로 지난해 산업 연수생제 존속, 고용허가제 반대 등 업계 현안을 관철시키기 위해 연합체 형태로 확대된 단체다.

/ jinulee@fnnews.com 이진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