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선진국 평균수명 2030년엔 100세”



대부분 선진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평균 수명이 앞으로 25년 안에 100세에 이를 전망이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스탠퍼드대학 생물학 및 인구통계학 교수인 시리패드 툴자푸르카르는 노화 방지 기술과 암같은 질병 치료법의 진보로 인해 평균 수명이 현재 80세 이하에서 2030년까지 100세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지는 툴자푸르카르 교수가 평균수명에 관한 이같은 최신 연구 결과를 세인트루이스에서 지난달 개최된 미국과학진흥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고 전했다.

툴자푸르카르 교수는 평균 수명 증가가 미국의 각종 사회 프로그램들에 엄청난 비용 부담을 안겨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다른 과학자들은 선진국 사람들이 늘어나는 비만율로 인해 기대만큼 오래 살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툴자푸르카르가 그간 실시해온 연구는 미국 사회보장국이 인구 예상 모델들을 개발하는 데 사용되어 왔다.

블룸버그는 늘어나는 평균 수명이 사회 프로그램들과 의료보험에 미치는 영향들에 관한 국제적 논의들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툴자푸르카르 교수도 이같은 논란을 이끌어가는 인물 중 하나라고 전했다.

/ dympna@fnnews.com 송경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