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신세계,오비맥주 이천공장부지 매입



신세계는 7일 오비맥주의 경기도 이천 공장부지 1만5000평을 매입하는 내용의 가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신세계 관계자는 “이마트 물류센터용 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오비맥주측과 이천공장 부지 일부를 매입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며 “협상중인 부지 규모는 가계약한 1만5000평을 포함해 4만∼5만평 가량”이라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또 “시화, 용인, 광주 등 경기지역 물류센터 3곳과 대구 물류센터 1곳 등 모두 4곳이 감당할 수 있는 물류 용량은 점포 90개 수준”이라며 “앞으로 점포를 130개까지로 늘릴 예정이어서 물류센터를 더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경기도 이천 오비맥주 공장은 지리적으로 경부와 중부, 영동, 중앙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와 연결된다”며 “교통의 요충지인 만큼 원가경쟁력 측면에서 여타 유통업체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비맥주의 이천공장 부지 가운데 매매 가계약이 체결될 부지는 맥주병과 플라스틱 박스 등 야적장으로 사용해온 옛 오비베어스 야구장이다. 그러나 오비맥주측의 최종 방침이 확정되려면 이달 말로 예정된 본사 암베브의 이사회에서 최종 승인을 받아야 하는 과정이 남아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신세계와 가계약한 1만5000평 부지 외 2만5000평 추가 부지 매매에 대해서도 이번 이사회에서 거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 scoopkoh@fnnews.com 고은경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