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서울시 맞춤형 보육시설 대폭 강화



서울시가 올해 서울시내 장애아와 맞벌이 부부 자녀 등을 위한 ‘맞춤형 보육시설’을 대폭 강화한다.

서울시는 7일 연내로 장애아와 비장애아가 함께 생활하는 통합형 보육시설을 25곳 늘리고, 자정까지 문을 여는 시간연장형 보육시설과 초등학교 1∼3학년생을 위한 방과 후 보육시설 등을 각각 30곳씩 증설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시설 확충을 위해 시는 올해 지난해보다 약 10% 예산을 더 확보해 총 199억600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핵가족화와 여성의 사회 진출 확대로 보육 수요가 다양해지고 있어 기존 보육시설의 한계를 보완해줄 수 있는 맞춤형 보육시설을 활성화하는 데 더욱 박차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시에서 지원하는 맞춤형 보육시설은 장애아 통합보육, 영아전담 보육, 시간연장형 보육, 방과 후 보육 등 네 부문이다. 시는 장애아 통합형 보육시설을 지난해의 95곳에서 올해 120곳으로 늘릴 예정이다.

특히 기존 민간시설에 장애아 통합을 유도하기 위해 적어도 장애아 3명 이상을 보육할 수 있는 시설과 인력을 갖춘 민간시설을 구별로 신청받아 통합시설로 지정할 계획이다.

통합시설로 지정된 민간시설에는 장애인 전담교사 1인당 100만원이 신규 지급되며 소득수준과는 상관없이 장애아를 위한 보육료 지원액을 지난해의 1인당 29만9000원에서 올해는 35만원까지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시는 정부지원시설에는 장애인 전담교사 1인당 인건비의 80%, 장애아 9인당 1인의 치료사 인건비 전액 및 1인당 월 2만1000원의 특수교재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맞벌이 부부의 보육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 시간연장형 및 방과 후 보육시설도 늘린다.
특히 시간연장형 보육교사를 별도 채용하는 민간지정시설의 경우 교사 1인당 100만원이 올해부터 신규 지원된다. 방과 후 보육시설의 개보수비 지원은 시설당 3000만원이며 시와 구에서 절반씩 부담한다. 운영비도 정부시설의 경우 반당 85만원, 민간시설은 반당 145만원씩 지원된다.

/ newsleader@fnnews.com 이지용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