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회계위반 대륜등 4개社 제재



증권선물위원회는 8일 정례회의를 열고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대륜과 비이티의 대표이사 및 회사를 검찰에 고발 및 통보조치하고 동원과 전북상호저축은행 등 총 4개사를 제재했다.

대륜은 허위의 영업양수도 계약 및 자금대여 약정 등을 통해 관련 자산·부채 총 51억원을 과대계상하고 관련 공시를 허위로 한 사실이 드러나 회사와 대표이사, 전 대표이사가 검찰에 고발되고 임원들의 해임권고조치가 내려졌다.


비이티는 대표이사의 회사자금 무단인출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일시로 빌린 자기앞수표를 회사 자산으로 처리, 총 106억원의 현금 및 현금등가물을 허위로 계상한 사실이 확인됐다. 이 회사와 대표이사도 각각 검찰에 통보되고 담당임원은 해임권고 상당의 조치를 받았다.

이와 함께 특수관계자에 대한 대여금 관련 미수이자를 누락하고 특수관계자와의 거래 등에 대한 주석 미기재(40억원)를 한 동원에는 주의 조치가, 대출채권에 대한 대손충당금을 과소계상(12억1200만원)한 전북상호저축은행에는 시정요구 제재가 각각 내려졌다.

/ mskang@fnnews.com 강문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