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오영교, 손학규 경디고 감사결과 놓고 공방



손학규 경기도지사가 행정자치부의 경기도 감사결과를 놓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손지사는 행자부의 경기도 감사와 관련,“야당 대권 예비후보라는 경기도 지사를 정치적으로 음해하려는 짓”이라고 규정하고 오영교 행자부 장관에게 항의 전화와 항의서한을 보내 관련 감사관 징계와 장관의 공식사과를 요구했다.

행자부는 지난 6일 경기도에 대한 정부합동 감사 결과 332건의 위법사항을 적발, 관련 공무원 444명을 징계하고 415억원을 추징토록 했다고 발표했다.

손지사는 항의서한에서 “(감사내용에서) 경기도의 위·탈법 사례가 다른 시·도보다 월등히 많다는 것은 경기도의 인구, 행정수요, 공무원규모를 무시한 처사이고, 재정상 조치액수가 사상최대라는 것도 예산규모나 행정수요가 늘어나는 현상을 무시한 단순 액수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손지사는 “이번 일을 ‘사태’로 규정”하고 “경기도를 비리 소굴로 표현한 것은 불순한 정치적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잘 하고 있는 지방권력을 음해할 생각말고 ‘지방 범죄 기업인’과 놀아난 총리나 심판하라”고 최근 여권을 겨냥했다.

이수원 경기도 공보관은 “5월 지방선거를 겨냥한 불순한 의도를 가진 것으로 틀림없다”고 비난했다.


이에대해 오영교 행자부 장관은 이날 기자 간담회를 갖고, “말이 안되며 있을 수 없는 요구”라고 일축했다.그는 감사관 징계요구와 관련, “정당하게 법집행을 한 공무원에 대해 무슨 근거로 징계하는냐”고 반문했다.

오장관은 “(대선후보에 대한) 정치적 의도가 있었다면 이 시점보다는 대선과 인접한 시기에 발표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 dikim@fnnews.com 김두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