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자동차그룹 일제 주총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사들이 10일 일제히 주주총회를 열었다.

현대차는 이날 서울 양재동 사옥 대강당에서 제38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윤여철 울산공장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박병일 열린세무법인 고문을 재선임했으며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출신인 조학국 법무법인광장 고문을 신규 선임했다.

또한 사업목적에 자동차용품의 제조판매업, 자동차 재생사업 및 통신판매업을 추가하고 이사 보수한도를 작년 70억원에서 올해 100억원으로 상향조정했다.

주총 의장을 맡은 김동진 부회장은 “이사보수 한도를 높이는 것은 추가로 이사를 선임할 경우를 대비한 것이며 과장급 이상 임금동결 선언으로 이사진의 올해 임금도 동결하겠다”고 말했다.

김부회장은 “지난해 총 233만7000대의 자동차를 판매해 34조9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작년보다 15.1% 증가한 268만9000대의 자동차를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현대INI스틸도 이날 인천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주총을 열고 사명을 현대제철㈜로 바꾸는 정관 일부변경의 건을 승인했다. 또 임기 만료된 이용도 부회장과 강학서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고려대 건축공학과 김상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각각 재선임하고 김&장 법률사무소 최경원 변호사와 전형수 고문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양승석 사장은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돼 이용도 부회장과 양승석 사장의 복수 대표이사 체제를 갖추게 된다.


현대모비스도 이날 서울 역삼동 현대해상화재 대강당에서 주총을 열고 정석수 사장을 사내이사, 김기찬 가톨릭대 교수를 사외이사로 각각 선임하고 이사 보수한도를 7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늘렸다.

현대하이스코는 울산 본사에서 열린 주총에서 이사회 인원을 현재 5명 이상, 11명 이하에서 3명 이상, 11명 이하로 변경하는 안건과 서울대 이정중 교수의 감사위원선임, 이사 보수한도를 기존 25억원에서 30억원으로 높이는 안건 등을 통과시켰다.

글로비스도 서울 원효로 본사에서 주총을 열고 20%의 지분을 갖고 있는 노르웨이의 자동차운반 해운선사 윌헬름센의 슈어 칼퉁 부사장과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인 이정수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고 이사 보수한도를 지난해 32억원에서 올해 48억원으로 늘렸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