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한국 근로자 男 68세 女 67세 은퇴…OECD國 평균 웃돌아



우리나라 근로자들의 은퇴연령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보다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10일 한국노동연구원이 발간한 월간 ‘노동리뷰 3월호’가 지난 1997년부터 지난 2002년까지 OECD 주요국의 평균 은퇴연령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근로자들은 남성이 평균 68.2세, 여성은 66.9세 때 노동시장에서 은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근로자 은퇴연령은 멕시코와 일본, 아이슬란드에 이어 네번째로 은퇴연령이 높았으며 여성 근로자들은 아이슬란드, 멕시코 다음으로 은퇴연령이 높았다. OECD 주요국 근로자들의 평균 은퇴연령은 65세였다.

김정우 노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지난 88년 도입된 연금제도가 더욱 활성화되면 근로자들의 노동시장 참가율 하락으로 노동력 부족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고령사회에 대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