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에너지개발 실질협력 논의…한-알제리 정상회담



【알제(알제리)=차상근기자】 알제리를 국빈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은 12일 오전(한국시간 12일 오후) 압델 아지즈 부테플리카 알제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자원분야 등에서의 양국간 실질협력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두 정상은 한국과 알제리가 지난 90년 수교 이후 짧은 기간에 우호협력관계를 빠르게 증진시켜왔다는 사실을 높게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관계를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날 발표한 전략적 동반자관계 선언에서 두 나라는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과 기술, 알제리의 풍부한 자원과 숙련된 인력을 바탕으로 상호보완적인 경제구조를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또 양국의 잠재력을 감안할 때 교역과 투자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는 데 주목하고 긴밀히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이날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알제리의 유전·가스전 개발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늘려줄 것을 요청했다.

양국 정부는 이날 양국간 에너지·자원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에너지·자원 협력 약정' '가스 협력 양해각서' '태양광발전 협력 양해각서' '석유공동비축 확대 양해각서' '건설분야 협력 양해각서' '주택·도시개발분야 협력 양해각서' 등을 각각 체결했다.

두 정상은 또 인프라 건설 및 알제리 기업 민영화 과정에 한국 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으며 초고속통신망 구축, 교육정보화,전자정부 등 알제리의 정보기술(IT)분야 육성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직업훈련원 건립, 연수생 초청 등 한국의 알제리에 대한 무상원조 제공에 감사를 표하고 한국의 지원으로 만들어진 '시티 압델라' 과학신도시 건설의 진전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노대통령은 우리의 경제발전 경험을 공유, 알제리 경제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테플리카 대통령은 우리의 북핵문제 해결 노력 및 대북정책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재확인했고 노대통령은 중동·아프리카 지역의 평화 정착과 경제개발에 대한 알제리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노대통령의 알제리 방문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이며 양 정상간 회담은 지난 2003년 12월 부테플리카 대통령의 국빈방한과 지난해 9월 유엔 정상회의 때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노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이어 양국 경제인 포럼에서 연설하고 알제대에서 정치·국제관계학 명예박사학위를 받았다.

앞서 노대통령은 11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알제 공항에 도착,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숙소인 영빈관에서 부테플리카 대통령과 환담했다.

두 정상은 이날 환담에서 민간 경제인들의 협력 증진은 물론 공기업간의 활발한 교류 등 다양한 차원의 양국 경제교류가 확대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 csky@fnnews.com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