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F,청각·언어장애우 전용 요금제 출시



음성 통화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 및 언어 장애우 전용 요금제가 처음 선보인다.

KTF는 청각 및 언어 장애우들을 위한 요금제인 ‘손말 요금제’를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손말’은 ‘손으로 말한다’를 의미한다.


현재 이동통신 3사는 정부 정책에 따라 장애우를 상대로 가입비 면제, 기본료 및 통화료 35% 할인 등의 요금감면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나 청각 및 언어 장애우들만을 위한 특화 요금제를 내놓기는 KTF가 처음이다.

손말 요금제의 가장 큰 특징은 청각 및 언어 장애우들이 문자메시지(SMS)를 많이 사용하는 점에 착안, 월 500건의 무료 메시지(단문, 장문, 멀티메일 모두 포함)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기본료 역시 1만725원으로 저렴하며 무료 초과 이용 메시지에 대해서는 70% 할인된 요금이 적용된다.

/ anyyoung@fnnews.com 조태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