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총 “올 대기업 임금 동결”



재계가 올해 사용자측에 임금인상률 기준(가이드라인)으로 2.6%를 제시하고 수익성이 떨어지는 업체나 고임금의 대기업은 동결할 것을 권고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3일 발표한 ‘2006년 경영계 임금조정 기본방향’에서 올해 임금은 국민경제 생산성 기준에 입각해 정기승급분을 제외, 2.6% 인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그러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기업과 평균임금 수준을 크게 웃돌고 있는 고임금 대기업은 올해 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신 그 재원은 중소기업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 및 근로조건 향상과 신규인력 채용을 확대하는데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재계의 권고안은 노동계가 요구한 ‘9.6% 이상 인상’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어서 향후 노동계와의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