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 조속히 사표수리를”…한나라등 野4당 촉구



야 4당은 14일 노무현 대통령이 이해찬 총리의 사의를 전격 수용키로 한데 대해 "민심을 제대로 읽은 당연한 결정"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야당은 또 이총리의 사퇴와는 별도로 검찰수사와 국정조사 등을 통해 각종 의혹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야 4당은 15일 국회에서 원내대표회담을 갖고 이총리 골프 파문에 대한 국정조사 문제 등을 논의키로 했다.

한나라당 이재오 원내대표는 "이총리의 사의수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그러나 골프게이트 혐의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방호 정책위의장도 "노대통령이 이총리 사건을 진작 처리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으나 어쨌든 늦게나마 이총리의 사의를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이총리 사퇴는 끝이 아니라 의혹해소를 위한 하나의 시작일 뿐으로 야당의 역할을 다해 모든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은 "이총리의 사의를 수용키로 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면서 "이제 노대통령은 열린우리당을 탈당해 거국 중립내각을 구성한 뒤 국정에 전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노당 박용진 대변인도 "노대통령이 야당과 국민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총리의 사의를 수용한 것은 지극히 당연하고도 다행스런 일로 이번 일을 계기로 정치지도자들이 처신에 많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면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국조 등 국회 차원의 진실규명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