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토종기업 혼합형펀드’ 출시…우리금융,지분구조 취약한 기업 집중투자



지분 구조가 취약하지만 경쟁력있는 국내 기업을 돕는 토종펀드가 등장했다.

토종 금융기관임을 강조해온 우리금융그룹은 15일부터 국내 토종기업에 투자해 기업의 경쟁력도 확보하고 투자수익도 추구하는 '우리토종기업 혼합형 펀드'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기업가치가 우수하지만 지분구조가 취약해 경쟁사 또는 투자자의 인수 가능성이 있는 기업 등을 선정해 집중투자하게 된다.

투자한 기업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의결권 활동을 통해 지배구조 및 배당정책 개선 등 경영합리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 펀드는 주식편입비율 70% 수준의 주식혼합형 상품으로 적립식 및 임의식 모두 가능하고 세금우대도 받을 수 있다. 또 90일 미만 환매시 이익금의 70%를 환매수수료로 징구하며 최소가입금액은 10만원이다.


펀드가입은 우리은행, 우리투자증권, 경남은행, 광주은행 등 우리금융그룹 계열사에서 가능하며 우리자산운용이 운용을 담당한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국내 토종기업들은 높은 배당성향과 내재가치로 인해 항상 외국투자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 비해 국내 투자자에게는 상대적으로 소외되어 있다"면서 "토종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를 출시해 우리토종기업의 성장에 따른 과실을 국내 투자자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상품을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당초 토종기업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백기사 펀드라고 상품을 소개했으나 금감원이 경영권분쟁을 위한 백기사 펀드 조건에 맞지 않는다고 경고함에 따라 일부 상품 설명을 수정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