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서울광장 ‘월드컵 응원’ SK텔,모든단체에 개방



SK텔레콤이 월드컵 기간 중 시청앞 서울광장을 모든 응원 단체에 개방하고 자사의 회사명이나 브랜드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서울시로부터 ‘서울광장 및 청계천 일대 독일 월드컵 길거리 응원 민간 주최자’로 선정됐으나 최근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서울광장의 상업적 이용 우려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서울광장의 독점적 사용’이라는 우려에 대해 “서울광장의 주인은 서울시민이며 열린 공간이므로 독점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서울광장 사용 의사를 밝히는 모든 단체와 기업 등에게 개방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서울광장 사용 신청을 했던 다른 컨소시엄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들 모두가 시청 앞 거리응원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2002년에 이어 2006년에도 서울광장을 범국민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홍보실장 조중래 상무는 “2002년 한일월드컵 거리 응원 때에도 상업적인 요소를 배제했듯이 이번 거리 응원 역시 상업적 목적으로 활용하지 않겠다”며 “서울광장에서 응원은 순수한 문화 축제의 장을 만들어 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민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