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사법개혁등 초당적 협력을”



노무현 대통령과 여야 5개 정당 원내대표들이 17일 청와대에서 만찬 간담회를 갖고 국정현안 전반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여야 원내대표의 의견을 경청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병완 청와대 비서실장은 "참석자들은 특정분야를 정해놓지 않고 국정전반에 대해 대화를 주고받았다"면서 "노대통령은 주로 참석자들의 의견을 듣는데 주력했으며 4월 임시국회에서 시급한 현안인 사법개혁 등 법안처리와 관련,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야당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국 최대의 관심사로 떠오른 후임 총리 문제와 관련, '정치형 코드총리'가 아닌 지방선거 중립을 지킬 수 있는 '민생?화합형 총리'를 기용해야 한다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이 전총리의 골프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여성총리의 기용 필요성도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노대통령의 탈당 및 거국내각 구성을 통한 초당적인 국정운영, 민노당은 비정규직 입법에 대한 정부·여당의 태도변화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대통령은 후임총리 문제와 관련, 각당의 의견을 들었을 뿐 구체적 답변은 내놓지 않았다고 이실장은 전했다.


노대통령이 한나라당을 포함해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한 것은 참여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특히 이날 간담회는 이해찬 전 총리의 골프 파문 이후 후임총리 인선 문제, 5?31 지방선거 등 첨예한 현안이 놓여있는 시점에 열려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날 만찬에는 열린우리당 김한길, 한나라당 이재오, 민주당 이낙연 원내대표, 민주노동당 천영세, 국민중심당 정진석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이 비서실장, 김병준 정책실장, 송민순 외교통일안보정책실장 등이 배석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