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후임총리 관련 야당 반응



야당은 20일 후임 총리 인선과 관련, “정치적 색깔을 띠지 않는 중립적 인물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특히 한나라당은 하마평이 오르고 있는 김병준 청와대 정책실장과 전윤철 감사원장, 한덕수 경제부총리 등에 대해 ‘전형적인 코드인사’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이방호 정책위의장은 이날 “(거론 인물들은) 함량이나 경륜을 보면 총리감은 아니다”면서 “야당 마음에 드는 인사를 임명하겠다고 하면서도 노 대통령 본심은 코드에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엄호성 전략기획본부장은 “김병준 실장을 내세울 경우 학계에서 ‘무슨 총리감이냐’는 말이 대번 나올 것”이라면서 “청와대 참모로 데리고 있던 인연으로 총리를 임명한다면 정말 ‘노무현 답다’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진수희 공보담당 원내부대표 역시 “이분들이 여당 당적이 없는 것은 확실하지만 중립적인 인물로는 볼 수 없다”면서 “국민들이 갖고 있는 국정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내각을 중립적으로 이끌 인사를 임명해 달라”고 주문했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도 “총리가 현재 지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언론에서 거론되는 몇몇 사람을 놓고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다만 우리는 원칙적으로 전투적인 사람보다 포용력이 있고 마음이 넉넉한 사람이 총리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현재 거론되는 김병준 실장이나 전윤철 원장 모두 향후 가장 중요한 과제인 양극화 문제를 해결할 자질을 갖췄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당장 가부를 판단하지는 않고 있다”고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국민중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특별한 거부 반응을 가질 인물들은 아닌 만큼 크게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