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기업銀 신개념 ‘플러스 네트워크론’



기업은행은 납품 확인과 동시에 대출금 상환부담이 판매기업에서 구매기업으로 이전되는 ‘플러스 네트워크론’을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품은 구매기업의 발주 또는 주문 즉시 생산자금을 납품 중소기업에 지원한 후 납품 사실만 확인되면 납품금액에 해당하는 대출금을 구매기업의 결제대금으로만 회수하는 신개념의 네트워크론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